– 업무매뉴얼, 용어사전 등 지식관리통합체계 수립으로 업무효율 높여

날리지큐브(대표 김학훈)는 펀드 서비스 전문기업 신한아이타스의 지식관리시스템(KMS)을 구축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아이타스의 지식관리시스템은 사내에 퍼져있는 지식을 하나로 모아 직원들에게 지식 기반 의사결정 환경을 제공하고, 업무 효율을 높여주는 시스템과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구축했다. 궁극적으로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서 업무정보 탐색, 비효율적인 협업 및 단순 반복업무를 최소화하고, 주요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핵심역량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날리지큐브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지식관리 컨설팅과 시스템 구축을 담당했다. 컨설팅을 수행하며 제도와 문화, 시스템 측면의 추진과제 수립 후 지식분류, 마일리지, 지식 활용 시나리오 등을 설계하고, 지식관리, 업무매뉴얼, 용어사전, 업무관리 등 지식포털시스템을 구축해 통합 지식관리체계를 마련했다.

신한아이타스는 이 시스템을 통해 각종 금융정보와 20년 간 축적한 백오피스 관련 데이터를 매뉴얼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자산운용사, 리츠운용사, AMC, 공공기관, 보험사, 증권사(IB 사후관리)와 같은 고객사들에게 정확하고 차별적인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매니저 겸 개발 실무를 맡은 이경준 날리지큐브 PM은 “신한아이타스 펀드서비스센터의 업무 특성상 고객사와 통화하며 문의, 요청을 처리하는 업무가 많아 이를 효율적으로 지원해줄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고심했다”며 “지식관리의 기본 원칙인 ‘쌓기, 찾기, 쓰기’를 잘 할 수 있도록 지식 통합, 버전 및 히스토리 관리, 시스템 간 연계 등을 중점적으로 설계했고, 향후 이러닝 환경으로의 확장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