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포털 및 기업용 통합 솔루션 전문기업 날리지큐브(대표 김학훈)는 3년 연속 ‘청년친화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고용노동부가 매년 임금, 일·생활 균형(워라밸), 고용안정 분야에서 우수한 중소기업을 직접 심사해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맞춤형 채용 지원 서비스, 금융 및 세무조사 관련 우대, 병역특례 업체 선정과정의 가점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날리지큐브는 임금, 일생활 균형, 고용안정의 모든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3년 연속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올해 21주년을 맞이한 날리지큐브는 코로나19 환경에서 정부의 2.5단계 거리두기 방침에 적극 동참하며 재택근무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평소에는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근무시간관리서비스 ‘에잇아워(8HOUR)’를 운영하며 시차출퇴근제를 적용,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지원하고 있다. 또 7년 이상 장기근속자에게 유급휴가 30일과 휴가비 100만 원 지원, 복지포인트제, 기념일 선물 등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사옥을 이전해 원격근무 환경을 위한 프로젝트룸, 집중근무를 위한 포커스룸 등 업무 집중도를 높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직원들이 쉴 수 있는 수면실과 라운지를 조성해 직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했다.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는 “IT 기업이 이직률이 높은 편이지만, 날리지큐브에는 10년 이상 근무한 장기근속자가 40% 정도”라며 “직원들에게 고맙고, 직원들이 행복해야 회사가 잘된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데일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