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리지큐브 비즈아트콘서트

SW회사가 콘서트를 연다고?

지난 1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한 전통예술 공연장.

이날 이 곳에서는 조금은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한 국내 소프트웨어(SW) 회사가 ‘비즈아트(BIZ-ART)’라는 이름의 콘서트 행사를 연 것. 회사와 인연이 있는 100명의 사람이 초대됐다.

행사 내 작은 음악회에서는 성악가 출신의 아티스트 하나린 씨가 ‘내 영혼 바람되어’ ‘시골집’ ‘첫사랑’ 등의 노래를 선사했다. 마지막 앵콜곡은 ‘꿈의 날개’였다. 음악회가 시작되기 전에는 작곡가이기도 한 김효근 이화여대 경영대학 교수가 ‘철학과 방법론’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SW회사가 콘서트 행사라니 처음엔 의아한 반응이 많았다. 예술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SW 회사가 왜 콘서트 행사를 열게 된 것일까.

이번 행사를 기획한 주인공은 날리지큐브다. 날리지큐브는 2000년 지식관리시스템(KMS)으로 출발해 지난 16년간 한 우물만 파온 SW회사다.

그러다 4~5년 전부터 고객들의 요청으로 업무통합시스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면서 문제에 부딪혔다. 틈새시장이던 KMS는 몇몇 국내 기업들과 비교 대상이 됐지만 업무통합시스템은 글로벌 업체와 전면전을 겨뤄야 하는 시장이었기 때문이다.

시장자체가 달라지는 경험을 하면서 날리지큐브는 살아남기 위해 필요한 차별점, ‘다름’을 찾게 됐다.

이날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는 “(외산 제품보다 낫다는) 구구절절한 설명보다 단 하나의 차별점, 다름이 없으면 고전하겠다는 절박함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제품만 잘 만들면 팔리는 시대가 아니라 이제는 작품을 만들어야 되는 시대가 됐다”는 말이 그의 귀를 사로잡았다고 한다.

다양한 고민 끝에 ‘경영 예술’을 도입한 배경이다. 경영예술은 예술 원리를 기업 경영과 사업에 접목해 이를 예술의 경지로 승화하고, 고객의 소비 경험을 예술적 감동 수준으로 올리는 경영 패러다임을 뜻한다.

즉, 사업은 생존 전쟁이 아닌 예술 창작, 산출물(제품·서비스)는 작품, 일은 노동이 아닌 작품 활동으로 변화된다.

지난해 그는 경영예술 방법론을 실행하기 위해 7개월 정도의 시간을 들여 매주 회의와 워크숍을 반복했다. 그 후 날리지큐브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 왔을까.

– 하략 –

▶ 관련기사 바로가기: 아이뉴스24

날리지큐브 김학훈 대표

김학훈 날리지큐브 사장 “SW, ‘제품’ 아닌 ‘작품’ 돼야”

날리지큐브 김학훈 대표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이제는 ‘제품’이 아니라 ‘작품’을 만들어야 팔리는 시대로 패러다임이 바뀌었습니다.”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사진>의 말이다. 설립 이래 지난 17년 간 지식경영솔루션(KMS) 한 길만 묵묵히 걸어온 날리지큐브는 4~5년 전부터 ‘업무통합시스템’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글로벌 업체와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마치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시장 자체가 달라지는 경험을 하면서, 김 대표는 ‘경영예술(비즈아트) 방법론’이라는 개념을 접목해 위기를 극복하려 했다. 즉, 세상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사람들을 감동시키기 위해선 기존의 기업들이 해왔던 계산적이고 전략적인 방법을 뛰어넘는 보다 높은 수준의 예술가적 상상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러한 얘기는 지난 1일 날리지큐브가 서울 삼성동 한국문화의집에서 진행한 ‘비즈아트 콘서트’를 통해 공유됐다. “경영은 예술”이라는 모토 아래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선 날리지큐브의 경영예술 컨설팅을 진행한 김효근 이화여대 경영대 교수와 하나린 성악과, 김학훈 대표 등이 무대에 올라 강의와 음악감상 등이 교차로 진행됐다. 마치 진짜 콘서트에 온 듯한 분위기로 꾸며졌다.

김 대표에 따르면 날리지큐브는 지난해 약 7개월 간 매주 회의와 워크샵을 진행하며 비즈아트 방법론을 도입했다. 예술 원리를 기업경영과 사업에 접목해 고객의 소비 경험을 예술적 감동 수준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작업이었다. 이를 위해선 우선 날리지큐브 제품을 만드는 구성원들의 정체적 인식과 공유가 기본이었다. 날리지큐브만의 정체성을 찾고, 인사이트를 발견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로 했다.

김 대표는 “이러한 작업을 통해 저를 포함한 조직 구성원에게 3가지 관점의 변화가 왔다”며 “우선 첫번째는 컨설팅, 디자인 등 각 영역에서 일해온 직원들이 예술가로서 제품이 아닌 작품을 만든다는 생각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작업을 하면서 직접 고객사 등 날리지큐브의 제품을 사용하는 기업 고객들을 만나 속마음 센싱을 실시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한국 직장인들이 행복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 하략 –

▶ 관련기사 바로가기: 디지털데일리